로고

중앙대 광명병원, 딥노이드와 스마트헬스케어 업무협약

장상옥 | 기사입력 2022/05/04 [09:08]

중앙대 광명병원, 딥노이드와 스마트헬스케어 업무협약

장상옥 | 입력 : 2022/05/04 [09:08]

 




중앙대학교 광명병원(병원장 이철희)은 4월18일 딥노이드(대표이사 최우식)와 스마트헬스케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중앙대 광명병원의 이철희 병원장, 정용훈 부원장 등 주요 교직원이 참여했으며, 딥노이드에서는 최우식 대표이사, 김태규 전무와 주요 실무 부서장들이 참여했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의료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의 혁신적 디지털 신기술을 통해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첨단 스마트병원을 함께 만들어갈 예정이다. 향후 병원을 디지털 트윈 세상에 구현해 메타버스 환경에서 병원 진료와 운영을 접목한 환자중심의 새로운 길을 제시할 계획이다. 

 

딥노이드는 AI기반 노코딩 플랫폼 딥파이(DEEPPHI)를 통해 환자 데이터를 마우스 드래그 앤 드롭만으로도 임상연구 및 AI 솔루션 개발이 가능 하도록 관련 기술을 중앙대 광명병원 의료진에게 제공한다. 이로써, 복잡한 네크워크 인프라 구축과 개발과정, 시스템 운영은 딥파이가 전담하고 병원은 본연의 환자진료 및 치료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의료 빅 데이터에 기반한 딥AI(DEEP:AI)를 활용해 의료진이 질환의 정밀 진단 및 예측, 분류하는데 도움을 준다. 딥AI는 임상결정 업무를 지원하는 의료영상 인공지능 솔루션으로 의학적 관찰과 의학적 지식을 연결시켜 헬스케어의 질을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중앙대 광명병원 이철희 병원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병원도 변화하고 있다"며 "메타버스, AI,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디지털전환을 통해 병원중심이 아닌 환자중심의 스마트병원을 구축하고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건강 많이 본 기사